야소설

총재 선거에서 패배 한 간 총리 에 야소설 대해서는별로 얘기하고 싶지 않습니까? 키시 : 좋아요. 들어요. 기무라 : 키시 씨와 칸 씨는 정치 자세가 상당히 다르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기시 총리라면 학술회의에서 6 명만 임명하지 않거나 휴대 전화는 이치 업계를 대상으로 가격 인하를 강요하는 정치는하지 않는 것이. 키시 : 아, 다른 곳은 많을지도 모르 네요. 각각 신념을 가지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고 정치를하고있는 것이니까, 다른 것이 당연 하지요. 그냥 나도 같은 당에있어 큰 방향성을 공유하는 동료 인 이상 동료 비판을하는 것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비판이 아니라 무엇이 부족한가를 지적하는 것이 있어야 긍정적 인 태도라고 야소설 생각합니다. 학술회의 문제로 말하면, 역시 정부의 설명이 부족하지 않습니다. 기무라 : 이제 슬슬 불일치를 표명든지 좋지 않을까요 (웃음). 학술회의 건은 물론 정부에 임명권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임명되지 않은 쪽은 납득 가지 않을 것입니다. 휴대 전화의 가격 인하해도 자유주의 세상에서 총리가 물건의 가격을 지시하고 좋을까요? 그렇다면 신칸센 요금은 어떤가. 총리의 지시에 그 법적 근거는 무엇인지, 원래 정말 요금은 내려갈 것인가. 의문 만 뜹니다. 키시 : 법적 근거보다는 총리의 주장에 국민들이 ‘그렇다 그렇다 “고 동의했다. 그것은 기업을 이동하는 장치 인 것이다. 국민 여론이 다시되고있다.

Categories:

No Respons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최신 글
최신 댓글